굳게 잡은, 가자지구 난민촌 노부부의 손
굳게 잡은, 가자지구 난민촌 노부부의 손
  • 김동문
  • 승인 2018.11.30 10:3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Mahmoud Abu Salama

또 다른 일상의 소리

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자발리야(Jabaliya) 난민촌,
노부부의 굳게 잡은 두 손,
아마도 1948년 이후 가자지구를, 그 난민촌을 벗어나지 못한채, 
그렇게 살고 있을 것이다.

우리 사는 세계는,
형편이 달라도, 인종과 종교, 성별이 달라도 
그곳에도 일상이, 그리고 그들만의 이야기가 이어지고 있다.
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